선교 이야기  / Mission Story
[칼럼]기도의 향로는 타오르고 | 이인숙 선교사
BY 관리자2024.04.12 15:38:24
193200

 

쉼터

기도의 향로는 타오르고

이인숙 선교사

 

작은 골방 기도실에서

모락모락 기도의 향로는 타오른다

24시간, 20여 명의 기도의 용사들이 들락날락

기도의 향로는 오늘도 타오른다

 

작은 골방 기도실에서

타오르는 기도의 향기는 오대양·육대주를 넘어

세계의 240여 개 나라와 2만 3천 종족, 80억 인구에게 날아가

잠자는 영혼들을 흔들어 일깨운다

"깨어라! 일어나라! 심판의 날이 가까이 왔다!"

 

작은 골방 기도실에서

480명 바우리들과 470명의 엠케이들을 매일 만난다

사역의 현장에서, 오손도손 안방에서 흘러나오는

기도 소리, 신음소리를 들으며

기도의 향로는 모락모락 타오른다

 

행복하다, 승리했다는 소리는 작아 들리지 않는다

아프다, 다쳤다, 막혔다, 도와달라는 슬픈 향료만 가뜩 넣는다

타각 타각 타는 소리, 살랑살랑 불어오는 성령의 바람에

큰 불기둥 되어 하늘 보좌에 다다른다

 

"자비와 긍휼히 풍성하신 우리 아버지!

당신의 종들을 불쌍히 여기소서!"

 

기도의 향로는 오늘도, 모락모락 계속해서 타오른다

Copyright(c) 바울선교회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추천 소스보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