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 이야기  / Mission Story
[캠페인]웃는 자와 같이 웃고 우는 자와 같이 울라
BY 관리자2022.09.01 19:55:34
36820

바우리 캠페인

웃는 자와 같이 웃고 우는 자와 같이 울라

 

포악한 나치의 군대가 유럽을 유린하고 있을 때 폴란드의 작은 마을 학교에 갑작스럽게 독일군이 들이닥쳤다. 어린 학생들과 교사는 깜짝 놀랐다. 특히 학생들 중 가슴에 별 표시를 달고 있는 유대인 아이들은 공포에 질렸다. 나치가 유대인을 가스실에서 학살하고 있다는 사실을 아이들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독일군은 어린 유대인 학생들을 거칠게 끌어냈고, 아이들은 죽음의 공포에 울부짖었다. 그러자 '코르자크'라는 선생님이 총을 든 독일군을 밀치며 달려와 울고 있는 학생들을 두 팔로 꼭 안아 주었다. 

 

"당신 뭐야! 너는 유대인이 아니잖아. 방해하지 말고 저리 비켜." 
독일군은 코르자크 선생님을 아이들에게서 떼어 놓으려고 거칠게 붙잡았다. 하지만 선생은 독일군에게 저항하며 단호하게 말했다. 
"나도 아이들과 함께 가겠소!" 
그리고 코르자크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자상하게 말했다. 
"자, 우리 함께 가자. 선생님이 같이 가면 무섭지 않지?" 
"네, 선생님과 함께 가면 하나도 무섭지 않아요." 

 

코르자크 선생님은 아이들을 따라 트럭에 올랐다. 그리고 다른 유대인들과 함께 가스실에 도착한 코르자크 선생을 끌어내려고 했지만 그들의 손을 뿌리치며 큰 소리로 말했다. 
"내 학생들입니다. 내가 사랑하는 아이들입니다. 어떻게 이 아이들만 죽음으로 보낼 수 있단 말입니까." 
그렇게 선생님은 무서워하는 학생들의 손을 꼭 잡고 아이들을 위로하며 가스실 안으로 함께 들어갔다. 

 

시간은 흘러 전쟁이 끝난 후, 나치에게 학살된 사람들을 추모하기 위해 예루살렘에 세운 '야드 바쉠' 박물관에는 겁에 질려 떨고 있는 제자들을 두 팔로 껴안고 있는 코르자크 선생님의 동상도 감명 있게 세워졌다.

 

“즐거워하는 자들과 함께 즐거워하고 우는 자들과 함께 울라.”(롬 12:15)

 

그리스도인의 진정한 모습이다.

 

욥은 동양의 제일 큰 부자이었으나 언제나 가난하고 약한 자를 위해 정성을 쏟고, 또 쏟았다. 

 

“고생의 날을 보내는 자를 위하여 내가 울지 아니하였는가 빈궁한 자를 위하여 내 마음에 근심하지 아니하였는가.”(욥 30:25)

 

“너희도 함께 갇힌 것 같이 갇힌 자를 생각하고 너희도 몸을 가졌은즉 학대받은 자를 생각하라.”(히 13:3)

Copyright(c) 바울선교회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추천 소스보기
목록보기